G세대 커뮤니티

G세대(Generation)

 


G세대를 사전적 의미에서 찾아보면 세계화를 뜻하는 글로벌(Global)과 녹색을 뜻하는 그린(Green)의 머리글자를 따서 G세대라 명칭이 만들어졌다.

1988년 서울올림픽을 전후하여 태어나 글로벌 마인드와 미래지향적이고 자유분망한 성향을 지니고 있으며,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동시에 당당하게 자기 주장을 펴는 이들을 말한다.

페이스 북, 트위터, Afterabc등과 같은 '사용자 중심의 인터넷 환경'을 갖춘 소셜 웹의 등장으로 G세대의 소비력은 기업에게 막강한 영향력을 끼치게 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기업은 세계화에 대한 관심, 글로벌한 Insightful thought에서 시작하지 않으면 G세대의 눈길조차 받지 못하고 수많은 경쟁들 속에 가려질지도 모른다.

알다시피 그들의 미래 발전 잠재성은 그냥 보아 넘길 수 있는 사소한 것 같은, 지금보다도 미래가 더 기대되는 세대이기 때문이다, 중국의 80년대 이후 출생자들을 가리키는 '바링허우'가 중국의 황금소비 시대를 불러올 세대로 중국 내의 많은 기업들과 중국으로 진출한 또는 하려는 외국 기업들의 관심을 한번에 모으로 있는 점에서도 G세대에 대한 기대가 크다.

그러므로 그들의 자신감, 긍정적인 마인드, 도전, 욕구, 장점이기도 하면서 단점일 수도 있는 개인주의 현실주의적인 가치관을 100% 공감하고 이해함으로서 G세대의 손을 잡아야만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미래를 그려 볼 수 있을 것이다. G세대를 타깃으로 하는 핀마케팅에는 재미와 자아 실현을 추구하는 데 열정적인 이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FUN, 감성 마케팅 그리고 G세대가 아닌 사람들과는 뭔가 차별화되는 마케팅의 결합이 바로 그것이다.

수년간의 소셜웹에서 보다시피 G세대는 사회의 마인드(사고방식)와 비즈니스의 마인드를 선도하고 있는 진화하는 "Generosity(너그러움)"의 중요성에서 찾아볼 수 있다.

소비자는 탐욕을 혐오스러워 하고 있고 그것이 경제에 있어서 무서운 결과물일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사회 격변들은 우리가 걱정하고 있는 제도보다 더 열정적인 결과물을 가지고 있다.

즉, 수 많은 협력하는 것(collaborate), 창조하는 것(create), 나누는 것(share), 주는 것(give), 약속하는 것(engage)들이 개개인들의  연료가 되어 온라인 문화의 출현이 진화를 가지고 아름답게 일치시키는 너그러움이 필요하다.

사실, 많은 사람들은 열정을 나누는 것과 새로운 인식을 받아들이고 있는 것들을  새로운 지위상징으로써 받아들이고 있었다. 비즈니스는 사회의 변화, 행동의 변화를 따라야만 한다. 그러나  과거 10년 헌신은 나에게, 나 스스로와 나에 있어서 그러하지 못하였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