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Renault) Formula One

Renault-1.jpg

르노(Renault)팀은 지난 간의 시간은 잊어버리고 그들의 팬들 뿐만 아니라 경영자자들에게 많은 부분을 증명해야하는 상황에 처해있다. 르노(Renault)팀의 기반 건설은 대부분 톨맨-하트(Toleman Hart)팀에 의해 이루어졌다. 팀은 베네통(Benetton)이라는 이태리 의류 회사에게 1986년에 매각되었다.

움직임은 즉시 단체에 생명력을 불어 넣은 샘이다. 탄력을 밀고 가면서 그들은 그랑프리 승리를 얻게 되었는데, 승리는 멕시코 전체 시즌에서의 첫승이었고, 당시 드라이버는 오스트리아에서 게르하르트 베르거(Gerhard Berger)였다.

그들은 얼마 지나지 않아 F1 참가자로써 말뚝을 박게 된다. 항상 톱5 안에서 경기를 마무리 했었는데 1988년에는 3위를 기록했다. 그들은 1989년까지 기다린 후에야 번째 그랑프리 승리를 얻게 되었는데 - 이태리에서 알레산드로 난니니(Alessandro Nannini) 악명 높은 프로스트 세나(Prost-Senna)에게 이익을 얻게 - 대단한 충돌이었다.

1992년 시즌에 미하엘 슈마허(Michael Schumacher) 영입하면서부터  증명되기 시작했고, 그들은 점점 진정한 챔피언 차림새를 갖춘 같은 단계로 넘어서기 시작했다. 1994년도에 독일인들은 드라이버 타이틀을 획득했지만 르노(Renault) 팀전 챔피언쉽을 놓치면서 윌리엄스(Williams)팀이 독점을 하게되는 상황을 남기게 .

르노(Renault)팀은 다음해에 드이어 더블을 안정화 시키게 되었는데 그들의 성적은 17경기 중 11승 이라는 대단한 기록이었다. 페라리(Ferrari)팀에게 있어 미하엘 슈마허(Michael Schumacher0의 빈 자리는 1996년도에 너무도 크게 느껴진다. 그리고 르노(Renault)팀 엔진 공급업체의 철수는 1997년도에 팀의 운과 재정에 하락세를 몇 년 간 보이게 되었고 미드필드 주자의 역할을 해내게 된다.

르노(Renault)팀은 2000년도에 새로운 팀을 제정비 하고서야 많은 안정감을 찾게 된다. 그러나 완전한 컨트롤을 얻게 된 것은 2002년이 되어서야 가능했다.

몇 주 안에 팀을 제 정비하면서 르노(Renault)팀은 플라비오 브리아토레(Flavio Briatore) 영입한 후론론, F1 최고 선수만을 영입하는 팀이라라는 이름을 후로 항상 달고 다니게 된다.

Renault-3.jpg아래에서 구동되는 엔진때문인지 2001년에는 팀에게 저조한 성적 뿐이었다. 물론 2002년에 좋지 않은 상황이 호전되었고 그들에게는 혁신적인 와이드 브이 앵글(Wide V-angle)엔진이 드디어 완성되는 계기가 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BMW, 페라리(Ferrari) 아니면 벤츠(Mercedes) 팀과 비교할 때 충분하지 못한 엔진을 가지고 있었다.

차량의 대단히 낮은 중력 작용과 실수 없는 특성은 드라이브 하기에 매우 적당하다고 한다. 야르노 트룰리(Jarno Trulli)와 지안 카를로 피시켈라(Giancarlo Fisichella) 2002년에 팀을 이동하게 되었는데 이것은 최악의 거래였다. 좋지 않은 성적만을 기록하여 뒤로 가는 상황을 만들게 되었고 에디 조던(Eddie Jordon)에겐겐 온지 얼마 되지 않아 바로 이적했던 것이 좋지 않은 성적의 원인인것 같다. 마이크 개스코인(Mike Gascoyne)의 기술팀은 차량의 성능을 개선하는데 성공을 했고 시즌 동안에 번개같은 속도와 조화를 이루면서 팀은 만족스러운 성적을 기록하며 포인트를 쌓아가고 있었다.

2003년 잰슨 버튼(Jenson Button)을 교체하게 되면서 2003년에 개인적으로 플라비오 브리아토레(Flavio Briatore)에게 관리되는 드라이버를 팀에 합류하도록 허락을 하게 된다. 페르난도 알론소는 2003년에 놀라운 존재로 증명되면서 야르노 트룰리(Jarno Trulli) 시즌 내내 압박하기 시작한다. 스페인 사람은 팀의 승리를 이루어 내기 시작하면서 키미 레이쾨넨(Kimi Raikkonen) 그리고 몽또바(Montova)와 같이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선수가 된다. 그의 도전자는 미하엘 슈마허(Michael Schumacher)인 상황이 발생하게 된 것이다.

2004년 시즌 중반에 개인의 역할이 전환되면서 야르노 트룰리(Jarno Trulli) 풍부한 결과물을 즐기고 있었다. 드디어 이태리 선수가 5월 달 모나코에서 그랑프리 승리를 확보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트룰리(Trulli) 브리아토레(Briatore)와 연장 계약을 거부하면서 팀에서 그의 위치가 매우 위험하기 시작했다. 당사자 간의 관계는 붕괴되기 시작했고 트룰리의 활략도 주춤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태리 사람은 그의 차가 방해가 된다고 주장했다. 팀의 유일한 문제는 그의 머리속에 있었고 분열은 용납될 수 없었으며 3 경기가 남았을 때 그는 자크 빌리뉴(Jacques Villeneuve)와 교체되었다.

알론소(Alonso) 르노(Renault)팀에서 그의 활약이 분투를 하고 있던 2003년에 재 발견되었으며, 궁극적으로 그가 획득한 BAR에서의 팀전 챔피언쉽 2위 라는 성적은 아무 소용이 없게 되었다.

2005년에 팀은 독점적인 힘을 증명하게 되는데 알론소(Alonso) 슈마허(Schumacher)의 5년 활약을 끝내버리게 되고 그것도 모자라 르노(Renault)팀은 1999년부터 한 번도 페라리(Ferrari)팀이 놓치지 않았던 팀전 챔피언이라는 타이틀을 빼앗아 가버린다. 중국 그랑프리 시즌 엔딩에서는 알론소(Alonso) 열쇠가 되는 역할을 하게 되면서 7승, 8포디엄 피니쉬를 하게 되고 최고의 드라이버스 챔피언쉽 타이틀을 브라질 그랑프리에서 얻게 된 것이다.

팀 동료인 피시켈라(Fisichella)와 함께(그는 한 경기만 우승하고 신뢰성 문제 때문에 조사를 받았다)맥라렌(McLaren)을 9포인트로 이기면서 팀에게 트로피를 안겨 주었다.

2006년은 아론소(Alonso)와 르노(Renault)에게 또 다른 성공적인 시즌이었다. 이들은 페라리(Ferrari)팀과 격렬한 경쟁을 하면서 이리저리 싸우다가 타이틀을 얻게 된다. 그러나 캠페인 기간 동안 논란이 생기게 된다.

Renault-5.jpg시즌을 순조롭게 시작한 르노(Renault)의 알론소(Alonso) 6승을 획득하고 피시켈라(Fisichella)에게도 1승이 주어진다. 그것도 9경기만이다. 그런데 FIA에서 르노(Renault)의 기술들이 불법이라는 판명을 내리면서 르노(Renault)의 활약이 점점 아래로 떨어지는 추세를 타는 상황이 벌어졌다.그렇지 않아도 그들의 자동차 디자인의 본질적인 부분을 도둑맞은 상황에서 선두자리도 페라리(Ferrari)팀에게 놓치는 더 큰 시련이 찾아오게 된 것이다.

페라리(Ferrari)팀의 알론소(Alonso) 헝가리 그랑프리에서 헐거워진 바퀴로 인해 우승의 기회를 놓쳐 버리고 만다. 일 때문에 팀도 더블 DNF의 고통을 받게 된다. 흔이 일어나지 않는 엔진 결함이 몬차(Monza)챔피언쉽에서 슈마허(Schumacher)에게 더 많은 점수를 내어주는 상황을 만들게 되었다.

그래도 르노(Renault) 다시 기세를 찾아 시즌의 마지막 3번째 경기는 2개의 2순위가 알론소(Alonso)에게 2번 째 챔피언 타이틀을 손에 쥘 수 있었다. 그리고 피시켈라(Fishchella)의 노력은 르노(Renault) 2006년도 팀 챔피언쉽을 지킬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패독(Paddock)의 내부인들은 2007년의 르노(Renault) 뒷걸음질 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최근 몇 년 동안은 물론 그들은 세계 타이틀을 휩쓸면서 좋은 차를 제작 가능하단 것을 증명했지만, 알론소(Alonso) 한 명만을 위해서는 개발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대로 계속 진행했다.

지안카를로 피시켈라(Giancarlo Fisichella)와 신인 드라이버인 헤이키 코발라이넨(Heikki Kovalainen) R27차량을 몰고있는 르노(Renault)팀은 작년 시즌에서 기록했던 결과물을 다시 반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 하지만 모든 결과에 대해서 브리지스톤(Bridgestone)을 탓하며 자신들의 문제를 회피했다. 그런데 지안카를로 피시켈라(Giancarlo Fisichella)와 신인 드라이버가 차를 몰아서인지 그들 차량 성능이 좋지 않다는 문제점들이 점점 들어나고 있었다.

그런데, 의외로 르노(Renault)팀에 점수를 더해준 선수는 이제 막 F1의 인생을 시작한 신인 드라이버 헤이키 코발라이넨(Heikki Kovalainen)이었다. 시즌에서 유일한 포디엄 피니쉬도 그가 차지했고 일본에서도 P2 기록한다.

하지만 코발라이넨(Kovalainen)의 향상되는 실력에도 불구하고 르노(Renault)팀에서는 여전히 무언가 허전해 보였다. 아마도 2회 월드 챔피언인 알론소(Alonso0 놓쳐 버렸고 2008년에는 피시켈라(Fisichella)도 다른 선수와 대체된 상황 때문일 것이다. 그나마 코발라이넨도 작년 챔피언쉽에서 테스트를 받은 다른 신인 선수 넬슨 피케 쥬니어(Nelson Piquet Jr)로 교체하라고 했다.

멜버른에서 열린 시즌에서 알론소(Alonso) 4위로 시작하면서 양호한 성적을 기록하게 된다. 그런데 성적은 계속 이어지지 못했다. 프랑스인들로 많이 구성된 팀도 결과는 마찬가지인듯, 넬슨 피케 쥬니어(Nelson Piquet Jr) 좋은 인상을 심기 위해 발버둥을 치기 시작했다.

팀이 순위의 끝자락을 달리기 시작했을 때 브라질 신인은 열심히 DNF들을 모으고 있었다. 결국 그는 프랑스 그랑프리에서 돌파구를 찾았고, 그에게는 크리스마스가 일찍 찾아오게 된다. 나이도 어린 그는 독일에서 2위라는 성적을 선물받았고 뒤에는 안전 자동차(Safety Car) 중재를 하기 시작했다.

르노(Renault) 다시 똘똘 뭉쳐 상황이 좋아지는 방향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알론소(Alonso) 한 자리 차지하게 되면서 싱가폴과 일본에서 승리를 얻게 된 것이다. 이런 모든 결과 때문에 팀은 팀 순위 중간으로 올라가게 된다. 르노(Renault) 이런 부분들이 2009년 성공의 발판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르노(Renault) 스포츠의 최고 스캔들에 휘말리게 되었다.

Renault-6.jpg트랙에서 알론소(Alonso) 다시한번 혼자만의 싸움을 하면서 호주와 스페인 그랑프리에서 5위를 하게 된다. 하지만 헝가리 그랑프리에서 그에게 다신한번 지옥같은 시간들이 찾아온다. 알론소(Alonso) 제대로 끼워지지 않은 바퀴를 가지고 피트를 떠나게 되고 그가 트랙으로 돌아간지 얼마 지나지 않아 그의 타이어는 분리가 되어 버렸다. 문제로 심판들은 르노(Renault)팀에게 한 경기 출전금지를 내려버렸는데 벌칙은 알론소(Alonso) 유러피안 그랑프리 중 그의 홈 경기가 되는 발렌세아전을 놓쳐 버리게 될 수도 있었던 것이다. 르노(Renault) 반발했고 결정은 다시 되돌려 지게 되었다.

동안 헝가리 그랑프리는 르노(Renault)의 피케(Piquet)의 마지막이 될 것이라는 게 증명되었다. 그에게는 경기 이후 몇 일 뒤에 팀에서 결별 선언을 하게 된다. 브라질에서 그는 10경기 동안 1점도 획득하지 못하는 성적을 기록한다. 몇 달 뒤에 FIA 2008년 싱가폴 그랑프리에서 의도적으로 그의 차량을 사고내라 명령 받았는지의 여부를 두고 조사를 실행하겠다고 했다.

르노(Renault) 세계 모터스포츠협회 미팅에 참가하도록 명령받게 된다. 팀 보스인 플라비오 브리아토레(Flavio Briatore) 모든 상황을 부정했지만 그와 기술 감독인 팻 사이몬(Pat Symonds) 청문회가 열리기 전에 르노(Renault)팀을 떠나게 되면서 팀은 문제를 논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결정은 르노(Renault)에게는 행운이었다. 그들이 받은 처벌은 2년 동안 F1 출전 금지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브리아토레(Briatore)와 사이몬(Symonds) 5년 정직이라는 처벌을 받게 된다. 그렇지만 둘은 나중에 기소되었다.

피케(Piquet)대신 교체된 선수는 로메인 그로얀(Romain Grosjean)이지만 교체전이나 후나 그저 그런 성적을 기록하게 된다. 이런 상황속에 알론소(Alonso) 1년 후인 2010년 시즌에는 페라리(Ferrari)와 함께 하겠다고 선언을 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르노(Renault)팀은 해체될 수도 있다는 루머가 떠돌기 시작했다. 그렇지만 그런 루머들은 얼마 지나지 않아 잠잠해졌고 12월 말에 그들은 룩셈부르크(Luxembourg)기반의 투자 회사에 75% 지분을 판매하게 된다.

르노(Renault) 2010년 F1 그리드에 로버트 쿠비카(Robert Kubica)와 로메인 그로얀(Romain Grosjean) 함께 출전했다. 그러나 그들은 F1에 남아 있는 것이 확인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스포츠 경기에 얼마나 오래 버티게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덧글

  • Eraser 2010/08/17 16:46 # 답글

    르노가 F1 철수하고 (엔진공급은 계속 하고) 주력제품 판매(서유럽 판매 닛산 제휴..)랑 R&D에 돌리는 눈치던데 어떻게 될려나 모르겠습니다..
  • afterabc 2010/08/18 07:41 #

    앗~ 그런가요? 잘 모르던 내용이었는데...님이 알려주시네요~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코리아 그랑프리가 10월 22일부터 전남 영암에서 열리는거 아시죠? 성공적으로 개최 되도록 관심가져주세요~ ^^
댓글 입력 영역